메뉴 건너뛰기

미래핵심역량 Technology

이론과 실천

이해와 설명 그리고 주어진 문제에 대한 견해를 만드는 분석 도구이다. 과학에서의 이론은 자연계의 어떤 양상에 대한 확립된 설명으로 사실들, 법칙들, 추론들 그리고 검증된 가설들이 포함될 수 있다. 보통 그 이론에서 존재한다고 가정하는 실재들과, 그 실재들 간의 관계를 구성 요소로 한다.[1]

과학 이론들은 사실들과 법칙들을 조직하고 설명하며, 예측력이 있어서 검증이 가능하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사실과 법칙을 이론보다 더 중요한 것으로 생각하며, 이론은 "추측"이나 "가설"로 생각한다. 그러나 과학자들에게 이론들은 가장 높은 수준의 이해로, 그저 더 많은 지식을 얻기 위한 디딤돌이 아니라 과학의 목표이다. 법칙과 이론에 대해 많이 착각을 하는데, '법칙만큼 확실하지 않은 단계가 이론'이라는 오해는 적어도 과학에선 잘못된 것이다. 이론은 끝까지 이론이고 법칙은 끝까지 법칙이다. 이론이 이론인 것은 검증 부족 때문이 아니라 충분히 검증된 기반을 토대로 더 많은 것을 이해하는 설명 체계이기 때문이다. 검증이 잘 된 이론은 정론이라는 표현을 사용하긴 하는데, 결국 이론이다. 과학계에서 법칙은 관찰을 통해서 어떠한 현상을 진술할 뿐이다.[2] 법칙에는 '왜'가 없다. '어떻게', 즉 현상을 기술할 뿐이다. 과학 문서 참고.

이론은 "반증되지 않으면 진실[3]"이 원칙이다. 그렇다고 아무 잡소리나 theory로 쳐주지는 않으며, 타당한 과학적 근거가 있어야 되는데, 이는 가설도 마찬가지다. 따라서 유사과학은 이론은 물론, 가설도 아니다. 자연을 매우 잘 설명하여 크게 신뢰를 얻고 있는 이론으로는 중력 이론, 판 구조론원자론진화론 등이 있다.

법칙과 이론의 차이는 분명하지 않아서 동일 진술이 법칙으로도, 이론으로도 불리는 경우가 있다.[4] '이론'이라는 낱말의 외연(extension)이 분명하지 않는 한, 엄격한 내포적 정의(intentional definition)는 불가능하다. 즉, 이론들이 공통적으로 가지고 있는 본질적 속성을 드러내는 것은 불가능하다. 게다가 과학철학의 여러 사조들은 이론이 무엇인지에 대해 서로 다른 철학적 이론들을 가지고 있다. 논리실증주의자(logical positivist)는 이론이 진술들의 합이라고 주장한다. 그러나 토머스 쿤은 이론이 사회—심리적 대상(socio-psychological entity), 즉 여러 과학자들이 머릿속에 가지고 있는 신념(belief)들의 집합이라고 주장한다.

태그 쓰기 목록
위로